월간 인기 게시물

게시물 598건
   
안산의 역사-생활문화-시화호 남측간석지 이야기
글쓴이 : ansantour 날짜 : 2015-03-24 (화) 16:11








지역경제할성화
안산시착한가격업소
http://blog.naver.com/PostThumbnailList.nhn?blogId=iansancity&categoryNo=6&parentCategoryNo=6&skinType=&skinId=&from=menu&userSelectMenu=true

동영상 보기
http://blog.naver.com/koojh73/220309000919

[리얼스토리]
시화간척지 활용방안 토론회

시화호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안산시민들이 시화호간척지의 이용에 대한 토론회를 단원구청에서 가졌다.

시화호가 자연바다에서 바닷물호수로 변한 이후. 담수화 계획에 의해 농지로 활용할 예정이었던 시화호남측 간척지역의 농민들은 바닷물로 변한 시화호로 인해 재산과 정신문화적으로 엄청난 피해를 보게 되었다.

국가에서 농지로 개발한 시화호 남측 간척지는 담수호 실패 이후, 농수로로 막은 내수면 방조제에 의해 자연적으로 빗물과 담수가 모이면서 갯벌 간척지의 염분농도가 낮아지면 일부를 농지로 개발하게 되었다.

이는 지역의 농민들이 스스로 만든 임시 논으로서. 농사를 짓기위한 최소한의 기반시설이나 임대계획조차 불안한 가운데. 안산시민들의 영농조합들이 만들어져 조상 대대로 농사짓고 고기잡던 삶을 갈구하던 지역민들이 겨우 수확을 할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법적으로 충분히 보장되지 못하는 불과 3년여의 농지 임대기간과 기반시설 부족은 조상들의 땅과 바다를 빼앗긴 이 지역 주민들에게는 분통터지는 현실이 아닐수 없는 일이다. 이에 예전부터 활동하던 지역의 의식있는 농.어민들과 사회활동가들이 모여 시화호의 이용에 관한 다양한 토론과 고민들 하기 위해 단원구청 회의식로 모여 들었다.

이들의 눈과 마음은 그 옛날의 행복했던 가족들과의 향수와 추억으로 늘 애타는 심정이다.

그만큼 이 문제는 지역주민들에게 새로운 고향을 만드는 애절하고 진지한 현실적 일이다. 마을마다 대대로 농사짓고 고기잡던 농엄민들이 모여 만든 "시화지구간척지 영농조합연대회의"는 그렇게 고향을 그리워하는 이들에 의해 만들어졌다.

하지만 치솟는 영농비, 값싼 쌀값, 이권활동이라며 곱지 않게 바라보는 사회적 시각, 농사에 필요한 물과 장비, 비료등의 지원부족 등으로 지금 시화호 주변에서 대대로 살던 이들의 망향의 방랑생활은 아직도 보금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다.

이것은 개발도시 안산시과 안산시민들이 이들의 잃어버린 고향땅 위해 아파트를 짓고 공장을 지어 모두의 삶을 영위하는 것에 대한 최소한의 보답이 되어야 한다.

안산은 이들이 주인공이며. 희생자이며. 아픔을 간직한 실향민들이기 때문이다.

이들이 소작농법으로 힘들게 만들어내는 향수어린 쌀의 이름이 바로 "안산/노랑부리백로쌀"이다. "노랑부리백로쌀"에는 이들의 애환과 슬픔과 분노가 녹아있으나. 척박한 시화호 남측간척지를 새로운 고향으로 만들어 나가기 위한 외로운 투쟁을 하고 있다.

물론. 법적으로는 정부에서 피해보상금이 지금되고 이주비와 이주대책등 형식을 갖춘 "회유성 재산몰수"?가 진행 되었지만, 법원조차 반강제로 진행된 과거의 토지보상 과정에 문제를 인정하며 지금도 관련기관인 정부와 수자원공사, 그리고 시화호 남측간석지 관리기관인 한국농어촌공사와의 지난한 갈등과 협조와 반목이 이어지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문제는 이러한 시화호 남측간척지의 농지로의 전환이 정부의 시화담수호 포기로 이어지며 시화호 개발의 본질인 농지개발의 명분이 자라졌기 때문이다.

공단의 폐수가 쏟아져 나오는 90년대초에 현실을 부시하고 무리하게 추진된 정부의 실패정책으로 말미암아. 시화호 일대에서 대대로 마을을 이루며 살아온 이들에 대한 정신적 물질적 보상은 미미하기 그지 없었다.

법에 대하여 무지한 마을사람들에게 가해진 정부와 추진기관의 회유와 횡포는, 지금도 이들에게 씻을수 없는 가슴속 회한의 아픔으로 남아있다.

그 아픔의 땅에서 살아가는 76만의 우리 안산시민들은 이들 천년안산의 진짜 주인들에게 큰 책임과 사랑과 관심을 가져야만 한다. 행정이 그렇고, 정치인들이 그렇고, 우리 안산시민들이 그렇다.

이들은 우리의 벗이며 잃어버린 과거이며 찾아내야 하는 미래여야 한다. 농민과 어민이 없다면 우리의 안산은 생명없는 도시가 된다. 그 뿌리인 지역민의 역사를 되살려내는 일은 이들이 행복한 모습으로 농사를 지으며 잃어버린 삶의 향수를 되찾게 해 주는 일이다.

글 : 이광수( gscity@naver.com )
행정자치부 에세이작가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투어영상 : 토론회보기
http://me2.do/5fsVJvjU

투어영상 : 시화호간척지 모내기
http://m.tvpot.daum.net/clip/ClipView.tv?clipid=59493568


<그림5>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598건
번호 제목 날짜 조회
478
돈과 정치에 희생된 긍지와 자부심이 절망과 분노로 변한, 안산관광 15년의 역사.... 탐욕과 아부, 그리고 독선과 무지가 판치는 오늘날 안산관광의 암울한 현실…
05-08 2044
477
파도는 하얀 물거품을 남기며 나그네의 발등을 애무하고 푸른 바다는 한아름 동해의 꿈을 싣고 수면을 가름니다. 까르르~~~ 아이들의 웃음소리 수평선…
05-05 1940
476
음식명인이 음식솜씨는 좋아도 마케팅은 잘 모른다. 축제도 마찬가지다. 예술가는 예술혼을 가진 사람이지. 마케팅 프로모션은 잘 모른다. # 이구동성 "초…
05-04 1810
475
안산국제거리극축제 개막식 "비상" 하늘의 사람들과 땅의 사람들이 만나. 못다한 꿈을 나누며 사랑을 나누며 갈매기들의 달빛 군무로 하나 된 밤 어둠…
05-02 1768
474
Condor Pasa - Simon & Garfunkel 철새는 날아가고 I'd rather be a sparrow than a snail 난 차라리 달팽이가 되기 보다는 참새가 되고 싶어요 Yes I…
04-26 1825
473
2015 이클레이 세계도시기후환경총회에 안산의 첨단 환경기업 아쿠아파워 참여 세계 80여개국 시장, 유엔환경기구, 국제단체, 각국 환경기관,단체. 서울 동…
04-16 2035
472
1부 : 목 차 A. 국내 축제의 발전한계 B. 문제점과 대안 C. 브랜드화 방향 D. 시민참여 E. 보령머드축제 성공요인과 침체요인 F. 도시마케팅 전략…
03-31 1817
471
[ansantour fiction policy] 민선6기 도시성장동력 개발시리즈-도시인프라 ■ 관광안산. 도시마케팅 인바운드정책 본격시동! 안산시. 인공포포 철거후 …
03-30 2490
470
스스로의 치부를 드러낼수 있는 도시는 가장 양심적이고 용감한 도시이다. 쓰레기가 넘치는 30년 공단도시 안산 30만의 인구가 76만으로 늘어나고, 신…
03-25 2290
469
지역경제할성화 안산시착한가격업소 http://blog.naver.com/PostThumbnailList.nhn?blogId=iansancity&categoryNo=6&parentCategoryNo=6&skinTyp…
03-24 2018
468
화창한 봄날 작은지구촌이라 불리고 있는 세계 유일의 다문화타운 안산시 원곡동 “만남의광장” 에서는 지난주 일요일 오후 2시부터 다양한 민족들의 문화공…
03-09 2226
467
안산투어 공식블로그 자세히 보기 http://blog.daum.net/ansantour/12381188 1대회장 - 장용석 2대회장 - 박계순 3대회장 - 임용관 4대회장 - 이재현 …
03-06 1742
466
안산의 비석거리... 그 곳은 조선의 역사와 정신문화를 간직한 곳이었다. 조선조정의 무지한 알력과 일제의 침탈에 맞서 의분관료와 학자들이 안…
03-04 1902
465
◆ 와인과 고추장의 절묘한 만남, 지역 대표 로컬푸드에 도전장 안산의 와동에 작은 기적이 일어났다. 온갖 산새들의 노래소리와 광덕산을 배경으로 들어선…
02-23 1959
464
훈련내용 자세히 보기 http://blog.daum.net/ansantour [안/전/안/산/안/전/한/국] 한국안전방재전국협동조합&서희케미컬주식회사 화학물류 안전방재 훈련…
02-20 2584
 1  2  3  4  5  6  7  8  9  10    
 
 
iansan.net gg.go.kr/gg council.iansan.net sangnok-gu.iansan.net danwon-gu.iansan.net

안산발전협의회 / Tel: 031)410-0706 Fax: 031)410-0738
주소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7-2 (구 홈에버) 5층 전관
Copyright ⓒ www.ansantour.co.kr. All rights reserved.